제보하기

"임신 전 체중, 자녀 수명과 관계 있다"

작성 2016.10.19 09:56 수정 2016.10.19 11:07 조회 재생수2,120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임신 전 체중, 자녀 수명과 관계 있다"
임신 전 체중이 출산한 자녀의 수명과 연관이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벨기에 하셀트 대학 환경과학연구소의 드리스 마르텐스 박사는 임신 전 체질량지수(BMI)가 높을수록 태어난 아이는 세포의 수명을 나타내는 텔로미어(telomere)의 길이가 짧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메디컬 뉴스 투데이가 18일 보도했습니다.

17~44세 여성 743명의 임신 전 BMI와 출산한 아기의 탯줄에서 채취한 혈액으로 텔로미어의 길이를 측정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마르텐스 박사는 말했습니다.

임신 전 BMI가 1포인트 올라갈 때마다 아기의 텔로미어는 약 50 염기쌍만큼씩 짧아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성인 수명으로 치면 1.1~1.6년에 해당하는데 그만큼 수명이 짧아진다는 얘기입니다.

성인은 텔로미어의 길이가 매년 32.2~45.5 만큼 짧아집니다.

출생 시 부모의 연령, 사회-경제적 지위, 흡연, 아기의 성별, 출생체중 등 텔로미어의 길이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여러 요인을 고려했지만, 임신 전 체중과 출산아 텔로미어 길이 사이의 이 같은 연관성에는 변함이 없었습니다.

이 결과는 임신 전 과체중이 태아 성장 프로그램에 영향을 미쳐 태아 발달과정에 변화를 일으키고 이것이 태어난 후 질병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또 하나의 증거라고 마르텐스 박사는 설명했습니다.

BMI는 체중(kg)을 신장(m)의 제곱으로 나눈 수치로, 18.5~24.9는 정상, 25~29.9는 과체중, 30-34.9는 비만, 35~39.9는 고도비만, 40 이상은 초고도 비만으로 분류됩니다.

텔로미어란 구두끈의 끝이 풀어지지 않도록 플라스틱으로 싸맨 것처럼 세포의 염색체 말단부가 풀어지지 않게 보호하는 부분입니다.

이 말단부는 세포가 한 번 분열할 때마다 점점 풀리면서 그 길이가 조금씩 짧아지며 이에 따라 세포는 점차 노화돼 죽게 됩니다.

텔로미어의 길이는 나이를 먹으면서 조금씩 짧아지지만 흡연, 식습관, 운동부족 등 생활습관과 스트레스, 비만에도 영향을 받습니다.

연구결과는 온라인 과학전문지 '바이오메드 센트럴-의학'(BMC - Medicine) 10월 18일 자에 게재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