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비디오머그] 한글 프로그램 때문에 교육감 사퇴?…새누리당 이은재 국회의원 발언 논란

SBS뉴스

작성 2016.10.07 15:04 수정 2016.10.13 17:48 조회 재생수192,29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어제(6일)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서울시 교육청이 컴퓨터 소프트웨어 프로그램을 일괄 구매한 것에 대해 조희연 교육감이 사퇴 요구를 받았습니다.

이날 조 교육감은 측근 비리 문제와 출판기념회 개최 등에 대해 여당 의원들에게 강도 높은 질타를 들었습니다. 이은재 새누리당 의원은 “서울시 교육청이 올해 총 90억 원을 학교 운영비에서 차감해 MS 오피스와 한글 워드 등을 일괄구매했는데, 이는 지방재정법 위반으로 중징계 행위”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1, 2차에 걸쳐 입찰에 참여하지 않은 업체와 수의계약을 체결했는데 업체와 무슨 관계가 있느냐”고 추궁했습니다. 이에 대해 조 교육감은 “교육청이 일괄구매했기 때문에 20여억 원을 절약”할 수 있었고, 구매한 소프트웨어 프로그램은 “한 회사에서 생산하는 단일 품목”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마이크가 꺼지고 나서도 발언을 이어가던 이 의원은 급기야 “제가 보기엔 교육감 자질이 안 된다”며 “사퇴하십시오”라고 일갈했습니다.

실제 MS오피스는 4개 업체가 입찰해 1개 업체가 낙찰됐고, 한글 프로그램의 경우에는 이를 판매하는 곳이 서울지역에 한 곳 뿐이라 서울시 교육청에서는 수의계약을 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국정감사에서 교육감 사퇴요구까지 빚어진 현장을 SBS 비디오머그에서 전해드립니다.

기획: 김수영 / 구성: 어아름 / 편집: 김준희
(SBS 비디오머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