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사드 배치 결정' 하루 뒤…北, 또 SLBM 발사

이경원 기자 leekw@sbs.co.kr

작성 2016.07.09 20:07 수정 2016.07.09 22: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북한이 잠수함 탄도미사일, SLBM 한 발을 오늘(9일) 오전 동해 상에서 발사했습니다. 멀리가지는 못하고 공중 폭발한 것 같습니다. 한미 양국의 한반도 사드 배치 결정 하루 만에 무력시위에 나선 것입니다.

첫 소식 이경원 기자입니다.

<기자>

북한이 오늘(9일) 오전 11시 30분쯤 함경남도 신포 동남쪽 해상에서 SLBM으로 추정되는 미사일을 발사했습니다.

지난 4월 23일에 이어 두 달여 만으로 올 들어 2번째 발사입니다.

오늘 SLBM은 2천 톤급 잠수함에서 발사돼 점화에 성공했습니다.

그러나 수 킬로미터를 비행한 뒤 공중 폭발한 것으로 합동참모본부는 추정했습니다.

지난 4월 때 SLBM이 30킬로미터 정도를 비행했던 만큼, 오늘 시험발사는 그때보다 기술 수준이 못 미친 걸로 군은 평가했습니다.

다만 수중 사출에서 점화까지, 이른바 '콜드런칭' 기술은 어느 정도 궤도에 오른 걸로 분석했습니다.

오늘 발사는 사드의 한반도 배치가 발표된 지 하루 만에 이뤄졌습니다.

[문근식/국방안보포럼 대외협력국장 : (한미가) 사드를 배치해도 SLBM만 개발하면 문제없다, 하나의 시위 성격도 있죠. (SLBM 발사) 일정을 여기에 맞췄다고 보고 있어요.]

미국이 김정은을 인권유린 혐의로 제재 대상에 올린 데 대한 반발로도 보입니다.

정부는 탄도 미사일 시험발사를 금지한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했다고 규탄했습니다.

또 안보리 대응 방향에 대해 미국을 비롯한 우방국들과 긴밀한 협의에 나섰습니다.

(영상편집 : 우기정, CG :  박정준)  

▶ SLBM에 목매는 北, 왜?…숨겨진 고도의 노림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