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롯데면세점 입점 로비 정황…비리 의혹 수사

이한석 기자 lucaside@sbs.co.kr

작성 2016.06.01 20:55 조회 재생수1,290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정운호 네이처리퍼블릭 대표의 로비 의혹과 관련해서 검찰이 이번엔 롯데면세점 입점 로비 의혹을 정조준하고 있습니다.

정운호 대표 측 자금이 롯데 오너 일가에 흘러간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한석 기자입니다.

<기자>

정운호 대표는 지난 2010년 롯데면세점에 네이처리퍼블릭 매장을 내기 위해 구속된 브로커 한 모 씨를 통해 20억 원대 금품 로비를 벌였다는 의혹을 받아왔습니다.

특히 이 과정에서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과 평소 친분이 있던 브로커 한씨가 신 이사장에게 청탁을 해서 로비가 성공했다는 의혹도 제기됐습니다.

신 이사장 측은 이런 의혹을 강하게 부인해왔습니다.

하지만 검찰은 네이처리퍼블릭과 정운호 대표의 계좌추적 과정에서 신 이사장과 롯데면세점 측으로 일부 자금이 흘러들어간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이 돈이 입점을 대가로 건너간 부당한 돈은 아닌지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검찰은 또 정운호 대표가 면세점 매장 운영 과정에서 롯데 전·현직 임원들에게도 금품을 전달했는지 조사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오늘 밤 구속영장이 청구된 홍만표 변호사의 신병 처리가 마무리되는 대로, 롯데면세점 입점 로비 의혹 수사에 본격 착수할 방침입니다.

전관로비 의혹과 관련한 검찰 내부에 대한 수사가 부진한 상황에서 롯데를 통해 수사의 활로를 찾으려 한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홍종수, 영상편집 : 김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