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범퍼 밑 손 넣더니 "흠집"…무서운 렌터카업체

JTV 정원익 기자

작성 2016.06.01 20:44 수정 2016.06.02 07:57 조회 재생수41,92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제 곧 휴가철이 다가오는데 휴가지에서 렌터카 쓰실 분들은 이 보도 잘 보시기 바랍니다. 관광객들에게 차를 빌려준 뒤에 돌려받을 때 차량에 흠집이 생겼다고 협박해서 돈을 뜯은 일당이 붙잡혔습니다.

JTV 정원익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전주의 한 렌터카 업체 차량들입니다.

상태가 오래되고 흠집이 많아 고객들이 모두 알아채기 쉽지 않습니다.

이 업체 소장과 종업원이 일부러 골라 놓은 겁니다.

이들은 차량 상태를 제대로 살펴보지 않은 손님들을 기억한 뒤 차량을 반납할 때 흠집이 생겼다고 협박해 돈을 요구했습니다.

[이모 씨/피해 대학생 : 둘러 보더니 범퍼 밑에 손을 쑥 넣더니 여기가 긁혔대요. 보이지도 않는데 무조건 물어내야 한다는 거예요.]

이같은 수법으로 반년 동안 64명에게 2천8백만 원을 뜯어냈습니다.

욕설을 퍼붓고 민사소송을 제기하겠다는 협박도 서슴지 않았습니다.

[인근 주민 : 여자들은 울고불고 그러지 마시라고 그러고, 남자들은 막 싸우려다가 결국은 (돈을) 주고 가는거 같더라고.]

주로 전주 한옥마을 등에 관광 온 20대 여성이나 대학생들이 고스란히 피해를 입었습니다.

[박정근/전북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팀장 : 강압적으로 협박하면 순순히 따라오니까 주 범행 대상을 어린 학생들이나 여학생, 여성들을 상대로 범행 계획했습니다.]

경찰은 종업원 20살 박 모 씨를 구속하고, 소장 23살 김 모 씨는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또 렌터카를 빌릴 때는 차량 상태를 사진으로 찍는 등 꼼꼼히 점검해야 한다고 조언했습니다.

(영상취재 : 이동녕 J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