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北 리수용-시진핑과 면담…"냉정·절제 유지"

임상범 기자 doongle@sbs.co.kr

작성 2016.06.01 20:10 수정 2016.06.01 21:44 조회 재생수2,75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중국을 방문한 김정은의 최측근, 리수용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시진핑 주석을 만났습니다. 북중 관계 강화를 원한다는 김정은의 구두 친서도 전달했습니다. 시 주석은 "유관 당사국들이 냉정과 절제를 유지하고 대화를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먼저, 베이징 임상범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오늘(1일) 오후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리수용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이끄는 북한 대표단을 만났습니다

시 주석이 북한 고위급 인사와 면담한 것은 2013년 5월 김정은 특사로 방중한 최룡해 당시 북한군 총정치국장 이후 3년 만입니다.

시 주석은 "유관 당사국들이 냉정과 절제를 유지하고 대화와 소통을 강화함으로써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고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전했습니다.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를 강행한 북한에 대해 도발중단을 강력하게 촉구한 겁니다.
 
시 주석은 그러면서도 중국은 북-중 우호 협력관계를 고도로 중시한다면서 북-중 관계의 발전을 희망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리수용 부위원장은 김정은의 구두 친서를 시 주석에게 전달했습니다.

북한은 북-중간 전통 우호 관계를 강화·발전시키고 지역 평화를 수호하는데 중국과 공동 노력을 희망한다는 게 친서의 내용입니다.
 
방중 첫날인 어제 리수용은 쑹타오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을 만나 김정은이 노동당 대회에서 항구적 핵·경제 병진 노선을 선언한 사실을 강조했습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중국이 확고부동한 지지를 표명했다고 주장한 반면 중국 매체들은 공통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만 소개했습니다,  

▶ 北 "리수용, 中 대외연락부장에게 '핵-병진 노선' 강조"
▶ 한·미·일 삼각공조 견제?…中, 복잡한 셈법
▶ 中 "수입금지" 제재…北 석탄 수출 38% 감소
▶ 北 신무기 동영상 공개…무수단 실패 만회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