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중 '여성차별 가장 덜한 곳' 네이버·한세실업

윤영현 기자 yoon@sbs.co.kr

작성 2016.05.30 07: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대기업중 여성차별 가장 덜한 곳 네이버·한세실업
국내 대기업 가운데 여성차별이 가장 덜한 기업은 포털업체 네이버와 글로벌 의류업체 한세실업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근속연수와 연봉, 고용률, 임원비율 등 여러 기준에서 남성과 여성 임직원 간 격차가 가장 적었습니다.

업종별로는 생활용품, 제약, 은행 업종에서 성별 불균형이 약하게 나타났고 석유화학, 철강, 조선·기계·설비 등 전통적인 중후장대(重厚長大)형 남성 중심 업종에서는 상대적으로 불균형이 심했습니다.

사단법인 미래포럼(이사장 조형)과 CEO스코어(대표 박주근)가 2013~2015년 3년간 매출 기준 국내 대기업의 '성별다양성지수'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곳은 네이버와 한세실업인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두 회사가 77점으로 공동 1위입니다.

성별 다양성지수는 근속연수, 연봉, 고용증가율, 고용비중, 임원비율 등 5개 항목에서 남녀직원 간 불균형정도를 측정한 값으로, 평균치와 비교해 남녀직원 간 격차가 작을수록 높은 점수를 줬습니다.

각 항목당 20점씩입니다.

조사는 직원 수 500명 이상 243개 대기업을 대상으로 했습니다.

매출 기준 500대 기업 가운데 일정 기준 이상의 직원이 있고 5개 항목의 지표를 모두 공시한 기업을 조사 대상으로 했습니다.

평균 점수는 52.1점으로 나왔습니다.

네이버는 여성임원 비율에서 만점을, 연봉부문에서 17점을 받았습니다.

네이버는 지난해 기준 45명의 임원 중 7명이 여성으로 15.6%를 차지했습니다.

500대 기업 평균인 2.6%보다 6배 높습니다.

네이버 여성 직원의 평균 연봉은 5천910만원으로 남성 7천390만원의 80% 수준입니다.

전체평균인 61%보다 19%포인트 이상 높습니다.

나이키, 갭, 아베크롬비 등 유명 브랜드 의류를 제조하는 업체인 한세실업은 여성임원비율과 여성고용비중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임원비중은 20%로 만점을, 여성고용비중(56.4%)은 전체 평균의 2배 가까운 수치로 19점을 받았습니다.

지난해 기준 전체 직원 688명 중 377명이 여성이었고 임원은 15명 중 3명이 여성입니다.

3위는 이랜드리테일(76.5점)이었고 4~7위는 CJ E&M(76점), 이랜드월드(75점), 한국스탠다드차타드은행(74.5점), 신세계인터내셔날(74점) 순이었습니다.

이어 한미약품(71.5점), 아모레퍼시픽·CJ CGV(각 70점), 코웨이·태평양물산(각 69.5점) 등이 10위권 안팎에 자리했습니다.

네이버는 2013년 기준으로도 1위에 오르는 등 3년 연속 톱 10에서 빠지지 않았습니다.

한세실업은 3년간 6위→5위→1위로 매년 순위를 올렸습니다.

이랜드리테일, CJ E&M, 이랜드월드, 신세계인터내셔날, 한미약품, 코웨이 등도 2013년부터 3년 연속 10위권에 들었습니다.

석유, 철강, 조선·기계·설비 등 중화학 업종에 속하는 기업들은 대체로 성별다양지수가 낮았습니다.

석유화학(44.8점), 철강(44.7점), 조선·기계·설비(43.8점) 업종은 성별다양성지수가 40점대에 그쳐 60점 이상 점수를 받은 생활용품(67.6점), 제약(61.7점), 은행(60.9점) 업종과 큰 격차를 보였습니다.

한편 최근 3년간 대기업 남녀 직원의 근속연수와 연봉 격차는 소폭 좁혀졌습니다.

남성 직원과 여성 직원의 근속연수 차이는 5.1년에서 4.8년으로 0.3년, 연봉 격차는 3천190만원에서 3천170만원으로 줄었습니다.

여성 임원 비율은 2013년 2.1%에서 2014년 2.3%, 지난해 2.6%로 매년 상승세를 보였지만 증가폭은 미미했습니다.

여성 직원 수는 29만2천명에서 29만3천명으로 늘었지만 전체 직원 대비 고용률은 24.8%로 변함이 없었습니다.

CEO스코어 박주근 대표는 "여성 직원 수가 늘고 여성임원 비율이 높아지는 등 대기업들의 성별다양성지수가 개선되고는 있지만 체감도가 높은 연봉이나 근속연수 등에서 남성과의 격차는 여전한 상황"이라며 "성별다양성 측면의 고용환경 개선은 아직 갈 길이 멀다"고 지적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