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지하철 전동차에 밤새 그라피티…경찰 용의자 추적

홍지영 기자 scarlet@sbs.co.kr

작성 2016.05.17 11:23 수정 2016.05.17 11:44 조회 재생수29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지하철 전동차에 밤새 그라피티…경찰 용의자 추적
역에 세워져 있던 인천 지하철 전동차에서 스프레이 페인트로 그린 그라피티(graffiti)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인천 계양경찰서에 따르면 16일 오전 인천 지하철 계양역 차량 기지내 유치선로에 있던 전동차 1량에서 'X-mas' 등 글씨로 된 그라피티 2개가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CC)TV를 확보해 16일 오전 1시 55분∼2시 40분 사이 선로를 빠져나가는 사람의 형체를 확인하고 용의자를 쫓고 있습니다.

인천에서는 지난해 4∼5월에도 계양역과 국제업무지구역 지하철 유치선에 서 있던 전동차 차량에서 그라피티가 각각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지난해 5월 대구·인천·서울의 지하철 전동차에 그라피티를 한 혐의(공동재물손괴·공동건조물침입)로 그리스인 A(24)씨와 독일인 B(29)씨를 인터폴에 수배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