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가습기 살균제' 늑장 대응…판매 중단까지 '17년'

조동찬 의학전문기자 dongcharn@sbs.co.kr

작성 2016.05.11 20:09 수정 2016.05.12 08: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사람 잡는 가습기 살균제가 팔리게 된 그 시초부터 지금까지 곳곳에서 일어난 총체적 문제점의 실체가 속속 드러나고 있습니다.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책임지는 시스템에 큰 구멍이 나 있었는데 사후 대응도 엉망이었습니다.

먼저 조동찬 의학전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윤성규 환경부 장관은 국회 환경노동위 현안보고에서 정부 책임을 통감한다고 밝혔습니다.

[윤성규/환경부 장관 : 장삿속만 챙기는 상혼과 법제가 미비해서 있어서는 안 될 대규모 인명 살상 피해가 발생했습니다.]

하지만 제품판매 시작단계부터 정부 대응은 허술하기 짝이 없었습니다.

가습기 살균제가 1994년 11월 국내에서 처음 판매됐는데 농약 성분을 희석해 유공이 만든 제품이었습니다.

세계 최초의 가습기 살균제였지만 사람이 들이마셔도 안전한지 흡입 독성에 대한 연구는 전혀 없었습니다.
 
2000년 옥시는 독성이 더 큰 물질을 사용한 가습기 살균제를 내놓습니다.
 
항균 카펫 첨가제로 허가된 물질을 이용해 가습기 살균제를 만든 겁니다.

용도가 바뀌었지만 흡입독성 시험은 없었습니다.

당시 허술한 법으로도 충분히 규제가 가능했습니다.

[송기호/변호사 : 국가는 흡입 독성 시험 성적서를 요구했어야 했으나 이를 위반했습니다.]

독일 정부의 대응은 우리 정부와 달랐습니다.
 
옥시는 2001년 독일시장에도 문을 두드립니다.

하지만 독일 정부가 흡입독성 시험을 요구하자 판매를 포기했습니다.

[이종현/전 보건복지부 폐손상위원회 연구원 : 독일 측에서 흡입독성을 반드시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옥시 측에 의견을 제출했다고 확인되고 있습니다.]

질병관리본부도 적극적이지 않았습니다.

원인을 알 수 없는 신종 폐질환이 처음 보고된 건 2006년입니다.

질병관리본부가 역학 조사를 시작한 건 5년 뒤, 2011년입니다.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가족/2011년 5월 9일 인터뷰 : 제가 제 손으로 집사람 영정 사진 만들고 왔어요.]

정부가 가습기 살균제 판매를 중단시키기까지 첫 판매부터 17년이 걸렸습니다.

(영상취재 : 홍종수, 영상편집 : 박춘배, VJ : 신소영)  

▶ "살균제, 태아에도 악영향"…한목소리 '질타'
▶ 3년간 '허송세월'…피해자 구제 손 놓은 국회
▶ 제조책임자 구속영장 청구…4개 업체만 처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