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고 머리엔 왜 구멍이 뚫렸을까?…생활 속 작은 배려

하대석 기자

작성 2016.01.31 07:16 수정 2016.02.01 17: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레고 머리에 뚫려 있는 구멍. 단순히 모자를 씌우거나 가발을 씌우려고 있는 것이 아닙니다.아이가 레고를 삼켜 질식 위험에 처해도, 머리에 뚫린 구멍에 공기가 드나들면서 기도 확보를 할 수 있도록 한 레고의 작은 배려였던 것입니다. 레고뿐만이 아닙니다. BIC의 볼펜에서도 찾아볼 수 있습니다.

공기가 통하면 잉크가 빨리 말라 볼펜 수명이 단축될 수 있지만 아이들의 안전을 위해 이 디자인을 택했습니다. 우리가 무심코 지나치는 지하철 계단에서도 작지만 큰 배려가 담긴 디자인을 찾을 수 있습니다. 바로 계단 벽면 하단부의 검은색 칠입니다.

계단 옆 벽면 하단부가 검정색이면 저시력자도 계단의 경계를 어렴풋이나마 인지할 수 있습니다. 우리가 몰랐던 생활 속 배려의 디자인. 작은 아이디어지만 누군가에겐 무엇보다 큰 힘이 되어주는 영웅과 같습니다.

(SBS 스브스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