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고조선인의 흔적?' 일본서 북방식 고인돌 첫 발견

작성 2016.01.17 11:35 조회 재생수2,29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고조선인의 흔적? 일본서 북방식 고인돌 첫 발견
▲ 일본 규슈에서 발견한 탁자식 고인돌(제공: 역사사진가 전성영)

한반도 북부 등지에 주로 분포하는 '탁자식 고인돌' 일명 북방식 고인돌이 일본 규슈 지역에서 처음 발견됐습니다.

인하대 고조선연구소는 지난 4일부터 11일까지 규슈 사가현의 고인돌 유적을 조사한 결과 탁자식 고인돌 1기를 찾아냈다고 밝혔습니다.

탁자식 고인돌은 지상에 4개의 판석형 고인돌을 세워 무덤칸을 만들고 그 위에 거대하고 편평한 덮개돌을 올린 모양의 고인돌을 뜻합니다.

중국 랴오둥지방과 북한을 비롯한 한강 이북 지역이 널리 분포하고 있어 북방식 고인돌이라고도 불립니다.

따라서 일본 4개의 섬 중에서도 가장 남쪽에 있는 규슈지역에서 탁자식 고인돌이 발견된 것은 매우 이례적입니다.

지금까지 일본 고인돌은 주로 전라도 지역 고인돌의 영향을 받아 남방식인 개석식 고인돌이나 바둑판식 고인돌만 분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일본 역시 이 고인돌을 횡혈식 석실고분이라고 알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연구소는 고인돌의 위치, 주변 지형, 형태 등을 따져볼 때 횡혈식 석실고분이라는 주장은 타당하지 않으며 탁자식 고인돌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해당 고인돌은 중국의 탁자식 고인돌인 '스펑샨 고인돌'처럼 산의 끝 구릉에 위치해 있습니다.

또 현재 덮개돌이 굄돌에 기댄 채 남아 있기는 하지만 굄돌의 모양과 형식은 탁자식 고인돌의 특징을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고인돌이 만들어진 시기는 기원전 3세기 이전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고인돌 전문가이자 용인대지중 수석교사인 우장문 박사는 "일본의 고인돌이 전라도 지역 고인돌의 영향을 주로 받았다는 통설에서 벗어나 고조선 지역인 중국 랴오둥 반도와 한반도 북부의 영향을 받았을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분석했습니다.

특히 이번 발견은 "일본의 청동기 시대인 야요이 시대 문화가 고조선의 영향을 받았을 가능성을 열어준다"며 "당시 서해안을 통해 일본과 활발한 문화적 교류가 이뤄졌을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복기대 인하대 융합고고학 교수는 "북방식 고인돌이 일본 남부에 있다는 것은 고조선 시기 우리 민족이 일본으로 직접 이주해간 것으로 추정할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연구소는 이번에 발견된 고인돌 근처에 또 다른 탁자식 고인돌이 있을 수 있다고 보고 연구를 계속할 계획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