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어가면서도…" 파리 테러 생존자가 전한 영웅의 이야기

권재경 에디터, 하대석 기자

작성 2015.11.18 07: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11월 13일 금요일 밤 록 콘서트, 좋은 분위기 속에 모든 사람들이 춤추며 웃었습니다. 그런데 한남자가 들어오더니 총을 쏘기 시작했습니다. 

우리는 순진하게도 그 총격이 공연의 일부분이라고 생각했습니다.하지만 제 앞에 십여 명의 사람들이 순식간에 쓰러졌고, 바닥은 피로 물들었습니다.

저는 살기 위해 1시간 동안 죽은 척했습니다. 숨을 참은 채 움직이지 않으려고, 울지 않으려고 노력했습니다. 그 동안 테러리스트들은 극장 안을 돌아다니며 확인 사살을 했습니다. 

전혀 현실감이 느껴지지 않았어요. 저는 이게 다 악몽일거라고 믿고 싶었죠. 하지만 이 공포 속에서 생존자로 남은 저는 게 빛나는 영웅들의 모습을 봤습니다.

울고 있는 저를 안심시키기 위해 목숨을 걸고 제 머리를 감싸 안아주던 남자에게서….
죽어가면서도 저에게 사랑의 말을 전해준 연인의 모습에서….
수백 명의 사람들을 구조하고자 뛰어다닌 경찰관에게서….
생존자를 위해 자신의 집 대문을 열어준 여성에게서….
그리고 나를 극장 밖 도로에서 끌어내 오랫동안 안심시켜주던 낯선 사람들에게서….

저는 빛을 보았습니다. 

운 좋게도 저는 살아남았습니다. 하지만 그 극장 안에서 80여명의 사람들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그곳에서 제가 그들의 마지막 숨소리를 들을 수 있었던 것은 저에게 과분한 특권이었습니다.

희생자들이 마지막에 든 생각은, 그들을 죽음으로 내몬 짐승들에 대한 원망이 아니라 그들이 사랑하는 사람들에 대한 생각이었을 겁니다. 

저도 낯선 사람의 피 위에 누워 제 22년 인생을 끝낼 마지막 총알을 기다리고 있을 때, 제가 사랑했던 모든 사람들의 얼굴을 떠올렸으니까요.

지난 밤, 많은 사람들의 삶은 영원히 변해버렸고 이 책임은 앞으로 더 나은 사람이 되어야 할 우리에게 있습니다. 여러분을 절대 잊을 수 없을 거에요. 천사들이여 평화롭게 잠드소서….

이 이야기는 파리 테러 현장에서 살아남은 이소벨 바우더리(Isobel bowdery) 씨가 SNS에 남긴 글의 일부를 발췌해 재구성한 것입니다.

사건 당시 혈흔이 묻어있는 자신의 옷과 함께 피해자와 유족들을 애도하는 글을 쓴 이소벨 씨. 그녀의 글을 중심으로 전세계 사람들이 끔찍한 테러 현장의 아픔을 공유하고 있습니다. 파리에서 벌어진 믿을 수 없는 비극. 파리의 시민들이 하루빨리 이 악몽에서 벗어날 수 있기를 기원합니다.

(SBS 스브스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