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관 신속대응으로 심장마비 택배기사 구조

SBS 뉴스

작성 2015.03.25 11:05 수정 2015.03.25 11: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공원에서 심장마비 증세를 보인 50대 택배기사가 신속하게 출동한 경찰에 의해 극적으로 생명을 건졌습니다.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어제(24일) 오후 1시 40분 강남구 청담공원앞 계단에 한 중년 남성이 거품을 문 채 쓰러져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청담파출소 유윤배(52) 경위와 최규철(29) 경장은 심장마비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자동심장충격기(AED)를 챙긴 뒤 100여m 떨어진 현장으로 한달음에 달려갔습니다.

확인 결과 쓰러진 사람은 택배기사 이 모(59)씨로 밝혀졌습니다.

이 씨는 당뇨병 환자로 최근에는 가슴이 눌리는 느낌을 받아왔는데, 인근에 물건을 배달하러 왔다가 심정지를 일으켰습니다.

현장에 도착한 유 경위와 최 경장은 즉시 이 씨를 상대로 5분여간 인공호흡을 벌였습니다.

이에 힘입어 희미하게 정신을 차리는 듯했던 이 씨는 다시 의식을 잃었고, 119구급대원을 기다릴 여유가 없다고 판단한 두 사람은 이 씨의 가슴에 AED를 연결해 전기충격을 가했습니다.

몇 분 뒤 강남소방서 구급대원들이 도착했을 때 이 씨 상태는 다소 호전돼 있었습니다.

이 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은 뒤 건강을 되찾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다행히 자동심장충격기 사용법을 교육받은 경찰관이 인근에 있어서 신속한 조치가 가능했다"면서 "앞으로도 응급상황에서 당황하지 않고 대처할 수 있는 상황능력을 강화해 가겠다"고 말했습니다.

(SBS 뉴미디어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