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토크] '오늘도 달린다'…빙판 위의 MVP 김기성

김성일 기자 hi7baby@sbs.co.kr

작성 2015.03.16 17: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한국 아이스하키가 3년 뒤 평창 올림픽에서 세계와 대등하게 맞서기 위해 열정을 쏟아붓고 있다.

그 중심에 올 시즌 아시아리그에서 한국 선수로는 처음으로 MVP에 뽑힌 김기성 선수가 있다.

아시아리그 45경기에서 28골에 42도움을 기록하며 한라의 우승을 이끌었고, MVP로도 선정되었다.

또한 10년째 국가대표로도 활동하며 통산 최다 도움과 공격 포인트로 에이스 역할을 하고 있다.

그의 훈련 장면을 영상으로 담았다. 촘촘하게 놓인 퍽을 하나도 건드리지 않고, 현란하게 스틱을 다루며 드리블하는 김기성 선수의 능력은 노력으로 만들어진 기술이다. 신장은 178cm로 크지 않은 편이지만, 개인기와 순발력만큼은 세계적인 스타들에 뒤지지 않는다.

김기성은 3년 뒤 평창에서 사상 첫 올림픽 출전과 함께 사상 첫 승이라는 꿈을 이루기 위해 오늘도 힘차게 빙판을 달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