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11 소총 결함 작년 9월 발견…공개 안 해 논란

SBS 뉴스

작성 2015.01.26 17: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K-11 소총 결함 작년 9월 발견…공개 안 해 논란
방위사업청은 작년 9월 K-11 복합소총 품질검사 중 2정에서 결함이 발생했다고 오늘(26일) 밝혔습니다.

방사청의 한 관계자는 "작년 9월에 진행된 K-11 품질검사에서 내구도 사격시험 중 1정에서 사격통제장치에서 균열이 생기는 현상이 발견됐고, 정확도·분산도 사격시험 중에는 1정에서 사격통제장치를 소총에 결합하는 장치가 본체에서 떨어지는 결함이 발생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당초 지난해 K-11 품질검사 중 1정에서만 결함이 발생한 것으로 알려진 것과는 다른 것입니다.

또 결함이 발생한 K-11 품질검사 시점도 당초 알려진 지난해 말이 아니라 K-11 공개 품질시연회 두 달 전인 작년 9월로 드러나 군 당국이 K-11 결함 문제를 숨긴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됐습니다.

국방부와 방위사업청, 국방과학연구소(ADD)는 지난해 11월 국회의원과 군사전문가, 언론인 등을 경기도 포천 소재 다락대시험장으로 초청해 'K-11은 자석만 갖다대도 자동으로 발사된다'는 의혹 등을 부인하는 공개 품질시연회를 가졌습니다.

군 당국은 당시 국회와 언론에서 제기된 K-11 복합소총 관련 결함 의혹을 해명하면서도 시연회에 앞서 9월 품질검사 당시 발견된 결함으로 K-11의 생산이 중단됐다는 사실을 알리지 않았습니다.

방사청 관계자는 이와 관련, "품질시연회 때는 자성으로 격발되고 충격에 취약하다는 의혹을 해소할 목적이었고, 사격통제장치 균열 등은 납품을 위한 품질검사 과정에서 발생한 것이어서 성격이 다르다"고 해명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일부 장비에서 균열이 발생했다고 해서 설계상의 결함으로 단정할 수 없다"며 "이미 전력화한 K-11에선 동일한 결함이 발생하지 않은 점을 고려할 때 제조과정의 문제로 추정된다"고 설명했습니다.

K-11 소총은 5.56㎜ 소총탄과 20㎜ 공중폭발탄을 장전하는 소총으로 주·야간 정밀사격이 가능하고 적 밀집지역이나 은폐·엄폐된 표적을 제압할 수 있는 분대 편제 개인화기입니다.

그러나 2010년 초도 양산이 시작된 이후 결함 문제로 이번을 포함해 3번이나 생산이 중단돼 '명품무기'이라는 군 당국의 홍보가 무색해졌습니다.

(SBS 뉴미디어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