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소율 심경 고백 "내겐 소중한 속옷 광고인데…이제 그만" 악용에 쓴소리

SBS 뉴스

작성 2014.06.12 13: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신소율 심경 고백 "내겐 소중한 속옷 광고인데…이제 그만" 악용에 쓴소리
신소율 심경 고백이 네티즌들의 이목을 모으고 있다.

지난 11일 배우 신소율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그동안 참고 기다리다가 정말 속상하고 안타까워서 글을 올려봅니다"라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이어 신소율은 "상황과 글 내용에 상관없는 예전 사진을 일부러 올리는 일부의 분들이 정말 밉고 속상해요. 나한테는 소중한 첫 속옷 브랜드 광고였고 얼마나 자랑스웠는데요. 연관없는 다른 것들에도 예전 사진들이 계속 올라오는거 저나 회사에서 정말 마음 아프고 안타까워 하고 있어요"라며 심경을 밝혀 시선을 모았다.

최근 주요 포털 사이트에는 JTBC 월화드라마 '유나의 거리'에서 열연을 펼치고 있는 신소율이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올랐다.

이에 일부 언론사들은 클릭수를 유도하기 위해 이슈와 상관없는 그녀의 과거 속옷광고 사진을 무차별적으로 사용하며 자극적으로 이용해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던 것. 이를 본 신소율은 지금까지의 언론사들의 무차별적인 노출사진 악용에 일침을 가했다.

마지막으로 신소율은 "앞으로 연기 더 열심히 하고 노력하고 발전하는 모습 보여드릴게요. 제가 더 더 더 노력할게요. 그러니 이제 그만요"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신소율 심경 고백에 네티즌들은 "신소율 심경 고백 정말 그만해요", "신소율 심경 고백 진짜 전혀 상관없는 이슈가 떴는데 왜 다 속옷 광고 사진인지", "신소율 심경 고백 진짜 너무하는 듯", "신소율 심경 고백 너무 자극적인 기사는 자제해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신소율 심경 고백, 사진=신소율) 

(SBS 통합온라인뉴스센터 funE 연예뉴스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