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서울시, 대형마트 품목 제한 조치 철회키로"

SBS뉴스

작성 2013.04.08 11:58 조회 재생수38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서울시, 대형마트 품목 제한 조치 철회키로"
서울시가 대형마트의 판매 품목을 제한하는 조치를 철회할 전망이다.

8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서울시는 지난달 골목상권을 보호하겠다며 내놓은 대형마트와 기업형슈퍼마켓(SSM)에 콩나물과 계란등 51개 품목에 대해 판매를 제한하겠다는 조치를 거둬들이겠다는 입장을 이날 오후 2시께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서울시의 품목제한 조치 발표 이후 대형마트 등에 신선식품을 납품하는 농어민과 중소 협력업체들은 집단 행동에 나서는 등 강력 반발한 바 있다.

여론도 함께 악화하자 박원순 서울시장은 "용역 결과 발표였던 것 뿐"이라며 "품목 선정이나 적용방안은 간담회나 공청회를 통해 결정하겠다"고 해명한 바 있다.

서울시 측은 최근 이들 중소 업체 측에 "혼란을 줘서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품목제한 조치를 8일 오후에 철회할테니 당분간 집단행동을 삼가달라"는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서울시 측이 판매품목 제한 기준을 분쟁이 잦은 상권 위주로 적용해 신규 출점시 사업조정 수단으로 활용하는 방안도 함께 검토해왔기 때문에 품목제한 조치가 반쪽으로 유지될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서울시의 한 관계자는 "신규 출점하는 매장에 대해서는 조정을 통해 품목을 제한할 수 있을 것"이라며 "농어민·소상공인과 골목상권 간 이해 당사자들이 나서 협의를 통해정책 방향을 결정할 것"이라고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농어민과 중소 납품업체 관계자 2천여명은 애초 내일 오후 12시 서울역 광장에서 품목 제한에 반대하는 대규모 집회를 열고 서울시에 항의방문할 예정이었다.

이들은 서울시가 조치를 거둬들이겠다는 입장을 표하자 집회 계획을 긴급 보류했다.

(서울=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