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붉게 물든 울산 태화강…산란기 황어떼 장관

UBC 김익현 기자

작성 2013.03.19 21: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울산 태화강에 붉은 띠를 두른 황어떼가 몰려들었습니다. 알 낳으러 온 건데 장관입니다.

UBC 김익현 기자입니다.



<기자>

태화강 상류가 붉은빛을 띤 물고기들로 가득 찼습니다.

산란 철이 되면 몸에 붉은 띠가 생기는 황어.

바다에 있다가 산란을 위해 태화강 상류로 올라가는 건데, 개울 중간에 있는 보도 가뿐히 뛰어넘습니다.

황어떼 수백 마리가 한꺼번에 몰려들어 산란하면서 말 그대로 물 반, 고기 반입니다.

이곳은 바다에서 10km가량 떨어진 곳입니다.

바다에 사는 유일한 잉어과인 황어는 3, 4월이면 강 상류로 회귀해, 모래나 자갈 바닥에 알을 낳고 다시 바다로 돌아갑니다.

[이채호/울산 신정동 : 황어를 가까이에서 본 건 처음이고요. 이런 좋은 환경이 우리 울산 가까이에 있다는 게 굉장히 자랑스럽니다.]

태화강 망성교에서 구영교까지 군데군데 띠를 형성한 황어는 줄잡아 수만 마리.

한때 오염으로 사라졌던 황어는 태화강 수질이 개선되면서 개체 수가 꾸준히 늘고 있습니다.

[박해성/울산시 어업지도담당 : 재작년보다 작년이 많았고 작년보다 올해가 많고 그래서 자꾸 늘어나는 것으로 추측하고 있어요. 아무래도 태화강이 그만큼 맑아지고 있기 때문에 그렇지 않나, 환경적으로 좋으니까…. ]

생태환경이 나아지며 여름에는 은어, 가을에는 연어가 돌아오는 태화강.

봄을 알리는 황어떼까지 찾으며 생명의 강으로 거듭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이종호 U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