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산림과학원, 나무로 이온전지 분리막 기술 개발

정형택 기자 goodi@sbs.co.kr

작성 2012.08.07 13:46 조회 재생수42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산림과학원, 나무로 이온전지 분리막 기술 개발
나무의 화학적 주성분인 셀룰로오스에서 리튬이온 전지 핵심 소재인 분리막을 얻는 방법이 세계 최초로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습니다.

산림과학원과 강원대학교 연구팀은 나무에서 추출한 다공성 셀룰로오스 나노섬유로 리튬이온 전지 분리막을 만드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대부분의 리튬이온 전지 분리막은 석유계 물질인 폴리에틸렌과 폴리프로필렌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연구진이 개발한 셀룰로오스 나노 종이 분리막은 리튬이온 전도도가 우수하고 전기화학적 안정성이 있어 고온에서 수축현상이 일어나지 않습니다.

친환경 소재인 나무로 분리막을 만드는 이 원천기술이 상용화되면 1조 2천억 원 규모에 달하는 세계 리튬이온 2차 전지 분리막 시장의 판도 변화가 예상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