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P 힘찬, 줄곧 국립학교 나온 엄친아

SBS뉴스

작성 2012.02.15 10: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B.A.P 힘찬, 줄곧 국립학교 나온 엄친아
화제의 신인 그룹 B.A.P(비에이피)의 멤버 힘찬이 국립학교 출신의 엄친아로 밝혀졌다.

B.A.P(비에이피)에서 보컬을 담당하고 있는 힘찬(본명 김힘찬, 22세)이 한 언론 매체와의 인터뷰 중에 국립국악중학교, 국립국악고등학교, 한국예술종합학교 출신임이 밝혀져 뒤늦게 화제가 되고 있다. 데뷔 시에 ‘국악고 얼짱’이라는 별명이 알려졌지만 학창 시절 내내 국립학교를 다닌 것은 그 동안 알려지지 않았다.

국립국악중학교 및 국립국악고등학교는 학명에서도 알 수 있듯이 국립 교육 기관이며 한국예술종합학교는 장동건, 이선균 등의 걸죽한 배우들 뿐만 아니라 ‘아저씨’의 이정범, ‘추격자’의 나홍진 감독 등을 배출한 예술계 최고의 대학이다.

힘찬은 중학교 시절에는 대금을, 고등학교 시절에는 장구, 꽹과리, 징을 비롯해 편종과 편경 등의 타악기를 전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리고 대학으로 진학 하면서는 전공을 이어갈 수 있는 전통예술원에 등록했다.

특히 힘찬은 인터뷰 질문에 대답하던 중에 국립 기관인 중, 고등학교를 거치면서 단 한 번도 수업료를 낸 적이 없다고 밝혀 다른 멤버들로부터 부러움의 눈길을 받았다.

힘찬의 화려한 이력이 밝혀지면서 팬들은  소신이 있는 거 같다며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SBS 통합온라인뉴스센터 이정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