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콩 사용하는 제품서 GMO 유전자 검출"

식약청 "국내 구분유통 관리 문제일 수도"

SBS 뉴스

작성 2009.02.02 09: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국산 콩 사용하는 제품서 GMO 유전자 검출"

국산콩을 사용한 제품에서 유전자변형작물(GMO) 유전자가 검출돼 보건당국이 경위 파악에 나섰다.

식품의약품안전청 관계자는 2일 "소비자단체의 조사 결과 국산 미숫가루에서 GMO 유전자가 검출돼 혼입 원인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1일 녹색소비자연대는 지난해 10월 유통 중인 미숫가루와 콩가루 제품 26종을 검사한 결과 국산으로 원산지 표시가 된 동원홈푸드의 '이팜미숫가루'에서 GMO가 검출됐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동원홈푸드는 원료가 국산이라는 '원산지 증명'과 함께 수입산과 구분돼 유통됐다는 구분유통증명서를 확보하고 있었다고 이 단체는 전했다.

국내에서는 GMO가 재배되지 않기 때문에 국산 농산물로 생산한 제품에서는 원칙적으로 GMO가 검출될 수 없다.

식약청은 이에 따라 원산지 증명이 허위이거나 유통.제조단계에서 수입 농산물이 일부 혼입됐을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수입된 GMO 작물이 국내 재배지에 혼입돼 자라고 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식약청 관계자는 "국내에서 GMO를 전혀 재배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국산 농산물은 GMO와 비(非)GMO 사이의 구분유통에 대한 관리, 검증 체계가 미비한 실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사건으로 GMO를 원치 않는 소비자들이 더 높은 비용을 지불하고 국산 원료 식품을 선택하더라도 GMO에서 완전히 자유로울 수 없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이 관계자는 "국산 작물의 구분유통에 대한 신뢰도를 제고할 수 있는 방안 마련을 위해 농림수산식품부와 협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