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국회, 아태재단 비리 등 여야 공방

주영진 기자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한나라당이 아태재단과 김대중 대통령의 아들들에 대한 검찰 수사를 촉구하고 나선 가운데 오늘(12일) 국회 사회문화분야 대정부 질문에서도 비리 의혹을 둘러싸고 여야간에 치열한 공방이 벌어졌습니다.

국회에서 주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이상득 사무총장 등 한나라당 당 3역은 오늘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권력형 비리 의혹을 받고 있는 아태재단과 김대중 대통령의 아들들에 대한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한나라당은 오늘 국회 사회문화분야 대정부 질문에서도 아태재단문제에 초점을 맞췄습니다.

임인배 의원 등은 아태재단이 정권재창출을 위한 금권,관권 선거의 지휘본부라고 주장하면서 아태재단에 대한 국정조사와 특별검사제 도입, 김대통령의 차남 홍업씨에 대한 소환조사를 촉구했습니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아태재단 관련 의혹은 검찰의 수사를 지켜볼 일이라면서 야당은 근거없는 정치공세를 중단하라고 맞서고 있습니다.

대정부 질문에 나선 임채정 민주당 의원은 이회창 한나라당 경선후보의 좌파적 정권 발언을 청산돼야 할 구시대 유산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손녀의 미국 원정출산과 월세 9백만원의 100평짜리 호화빌라에 공짜로 사는 것이야말로 특권층의 전형적인 행태라면서 이회창 후보를 집중 공격했습니다.

이에 맞서 한나라당 허태열 의원은 특정신문사를 국유화하거나 폐간하겠다는 발언을 한 것으로 보도된 노무현 민주당 경선후보의 언론관을 조폭적이라고 비난하면서 대통령이 될 자격이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국회는 오늘 대정부질문 도중 일본의 역사왜곡 교과서의 시정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