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한국당, "목을 친다" 메모 파문…친박 vs 비박 '으르렁' <앵커> 자유한국당은 선거가 끝나고 다시 집안 다툼을 하고 있습니다. 또 친박과 비박으로 갈려서 듣기에 섬뜩한 표현들을 주고받고 있습니다 최고운 기자입니다. <기자> 어제(19일) 오전 자유한국당 초선 모임에 참석한 한 의원의 휴대전화입니다. "친박과 비박의 싸움이 격화되고 있다" "세력화가 필요하다"는 등 계파 갈등을 고스란히 보여주는 글이 메모장에 담겨 있습니다. 의원 이름까지 거론하며 "적으로 본다, 목을 친다"는 과격 민주연구원 "지방선거 압승, 보수 지리멸렬 반사이익" 더불어민주당의 6·13 지방선거 압승이 민주당의 능력과 성과가 낳은 결과라기보단 보수세력의 지리멸렬에 따른 반사이익 때문이라는 자체 분석이 나왔습니다. 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 박혁 연구위원은 오늘 '6·13 지방선거 결과의 5대 포인트'라는 제목의 이슈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며 "자만이나 패권적 태도는 금물이며 (민주당은) 자신의 실력과 성과로 인정받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부패와 무능, 이념적 자폐증에 걸린 보수세력 대신 민주당을 선 홍준표 "비양심적 의원 청산 못 해 후회…마지막 막말하겠다" 6·13 지방선거 참패에 책임을 지고 대표직에서 물러난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작심하고 일부 한국당 의원들을 강도 높게 비판했습니다. 홍 전 대표는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지난 1년 동안 당을 이끌면서 가장 후회되는 것은 비양심적이고 계파 이익을 우선하는 당내 일부 국회의원들을 청산하지 못했다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홍 전 대표는 "내가 만든 당헌에서 '국회의원 제명은 3분의 2 동의를 얻어야 한다'는 조항 때문에 이를 강행하지 못하고 속 끓이는 1년 세월을 보냈다"고 당내

#아이 보트 챌린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