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일제의 심장, 일왕을 노린 식민지 청년 이봉창!

일제의 심장, 일왕을 노린 식민지 청년 이봉창!

임상범 기자

작성 2022.01.07 14: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임시정부를 찾아온 정체불명의 남자, 철도 기관사를 꿈꿨던 식민지 조선의 청년 이봉창이었습니다.
"내가 일왕을 처단하겠소!"
밀정이라는 의심도 받았지만 김구 선생과 의기투합한 뒤 한인애국단 1호 단원이 됩니다.
"30년간 육신의 쾌락은 누렸으니 이제 영원한 쾌락을 누리고 싶습니다."
두 발의 수류탄을 준비한 그에게 마침내 기회가 찾아오고 일왕의 마차 행렬을 향해 폭탄을 던집니다.

우리의 독립 의지를 세계만방에 알린 이 거사가 일어난 지 꼭 90주년이 됐습니다.
이 의사는 뜻을 이루지 못한 채 형장의 이슬로 사라졌지만 석 달 뒤 윤봉길 의사의 의거로 이어졌습니다.

윤봉길이 닮고자 했던, 그러나 정작 윤봉길의 그늘에 가려 제대로 조명받지 못했던 이봉창.

그의 숭고한 정신과 좌절과 울분으로 가득했던 삶을 여러분과 함께 기리고, 새기려 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