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주블라디보스토크 총영사 등 공관장 2명 해임

[단독] 주블라디보스토크 총영사 등 공관장 2명 해임

김혜영 기자 khy@sbs.co.kr

작성 2021.10.20 18:58 수정 2021.10.20 20: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성환 전 주블라디보스토크 총영사와 이인태 전 주나이지리아 대사가 해임된 것으로 SBS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인사혁신처 중앙징계위원회는 지난 7월 오성환 전 총영사가 총영사관 직원들에게 갑질을 했다는 내부 문제 제기를 수용해 해임을 결정했습니다.

해임 사유는 품위 유지 의무 위반과 성실 의무 위반 등입니다.

지난 5월 9일 조기 귀임했던 오 전 총영사는 지난 7월 9일 구체적인 사유와 함께 해임을 통보받았습니다.

오 전 총영사는 SBS와 통화에서 "갑질 의혹은 전혀 사실무근"이라며 의혹을 전면 부인하면서 "징계 결과에 불복해 지난 8월 소청심사위원회에 소청 심사를 청구했다"고 밝혔습니다.

오 전 총영사는 그러면서 "블라디보스토크 시장과 주 정부의 대외협력청, 주 의회 등이 저의 원직 복귀를 요청하는 탄원서를 제출한 상태"라며 "앞으로도 법적 대응을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현지인을 성추행한 직원을 특혜 채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이후 교체됐던 이인태 전 주나이지리아 대사가 해임된 사실도 뒤늦게 확인됐습니다.

이 전 대사는 지난해 8월 현지인 여성을 성추행한 행정직원을 외교부 본부에 보고도 없이 가해자 사표만 받고 문제를 덮으려 했다는 의혹과 함께 해당 가해 직원을 특혜 채용했다는 의혹을 받은 바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이 전 대사는 당시 성추행 사건의 경우 공관장 재량 사안으로 판단해 조치했고, 특혜 채용 의혹은 사실무근이라며 부인했지만 올해 1월 14일 품위 유지 의무 위반으로 해임됐습니다.

이 전 대사는 SBS와의 통화에서 "특혜 채용 의혹을 수사하던 경찰도 지난 5월 혐의 없음으로 결론 내렸다"며 "부정한 청탁 등은 전혀 없었다"고 관련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이 전 대사는 또 "일부 외교부 소속 직원들이 저를 모함하기 위해 모의한 사실을 확인했고 관련 근거도 확보했다"며 "앞으로도 법적 대응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오성환 전 총영사, 이인태 전 대사를 포함해 올해 재외공관에서 징계를 받은 정부 공무원은 모두 10명인데, 이 중 5명이 특임공관장과 고위 외무공무원 등 고위직인 사실도 확인됐습니다.

지난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간 재외공관 징계 건수는 76건으로 이 가운데 고위직은 31건, 약 40%로 집계됐습니다.

국민의당 이태규 의원실은 외교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토대로 올해 재외공관 징계자 10명 가운데 1명은 특임공관장, 4명은 고위 외무공무원이라고 밝혔습니다.

이태규 의원은 "국익의 최일선에서 일하는 재외공관장들이 비위나 불미스러운 일로 다수가 징계를 받았다는 것은 외교부 공직기강과 인사관리, 조직문화에 상당한 문제가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외교부는 고위외교관에 대한 감독 강화와 함께 시대변화에 맞는 조직문화 혁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