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윤석열 장모 사기 의혹 재수사…경찰, '무혐의' 결론

윤석열 장모 사기 의혹 재수사…경찰, '무혐의' 결론

조윤하 기자 haha@sbs.co.kr

작성 2021.06.23 12:23 수정 2021.06.23 13: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장모 최 모 씨의 사기 의혹 등을 재수사한 경찰이 '혐의 없음' 결론을 내렸습니다.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최 씨의 사문서 위조·사기 등 혐의에 대한 검찰의 보완 수사 요청으로 사건을 재수사한 뒤 지난 11일 불송치 결정을 했습니다.

최 씨는 지난 2013년 동업자 안 모 씨와 함께 경기도 성남 도촌동 땅을 매입하는 과정에서 350억 원대 위조 통장 잔고 증명서를 제출했다거나 명의신탁받은 주식을 횡령해 납골당 사업을 가로챘다는 등의 의혹을 받았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