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성용, SNS에 입장 밝혀…"결코 그런 일 없었다"

기성용, SNS에 입장 밝혀…"결코 그런 일 없었다"

이강 기자 leekang@sbs.co.kr

작성 2021.02.25 14:32 수정 2021.02.25 17: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기성용, SNS에 입장 밝혀…"결코 그런 일 없었다"
초등학생 시절 성폭행 의혹에 휩싸인 국가대표 출신 기성용(32·FC서울)이 오늘(25일) 직접 입장을 밝혔습니다.

기성용은 오늘 오후 인스타그램에 "긴말 필요하지 않을 것 같다. 보도된 기사 내용은 저와 무관하다. 결코 그러한 일이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제 축구인생을 걸고 말씀드린다"며 "고통받는 가족들을 위해 필요한 모든 것을 동원해 강경하게 대응하기로 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사실 확인되지 않은 일에 악의적인 댓글을 단 모든 이들 또한 법적으로 조치를 취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기성용 인스타그램. (사진=기성용 인스타그램 캡처, 연합뉴스)
기성용은 "축구를 향한 열정으로 여기까지 달려왔다"며 "사실이 아니기에 문제 될 것이 없다고 생각했지만 축구인생과 가족들의 삶까지도 위협하는 심각한 사안임을 깨달았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좌시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대응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축구선수 출신 C 씨와 D 씨는 법무법인 현의 박지훈 변호사를 통해 과거 국가대표 경력이 있는 수도권 구단 A 선수와 프로까지 경험한 B 씨로부터 초등학생 시절 성폭력을 당했다고 폭로했습니다.

가해자로 지목된 기성용은 어제 에이전트와 구단을 통해 "전혀 그런 사실이 없다"며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다음은 기성용의 입장 전문

긴말 필요하지 않을 것 같습니다.

보도된 기사 내용은 저와 무관합니다.

결코 그러한 일이 없었습니다.

제 축구인생을 걸고 말씀드립니다.

고통받는 가족들을 위해 필요한 모든 것을 동원해 강경하게 대응하기로 했습니다.

사실 확인 되지 않은 일에 악의적인 댓글을 단 모든 이들 또한 법적으로 조치를 취하겠습니다.

축구를 향한 열정으로 여기까지 달려왔습니다.

사실이 아니기에 문제 될 것이 없다고 생각했지만 축구인생과 가족들의 삶까지도 위협하는 심각한 사안임을 깨달았습니다.

좌시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대응하도록 하겠습니다.

(사진=기성용 인스타그램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