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시래-이관희 대형 트레이드 나오나…LG-삼성 논의

김시래-이관희 대형 트레이드 나오나…LG-삼성 논의

이성훈 기자 che0314@sbs.co.kr

작성 2021.02.04 08:24 수정 2021.02.04 08: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프로농구 트레이드 마감 시한 직전에 대형 트레이드가 논의되고 있습니다.

LG와 삼성이 김시래와 이관희 선수를 맞바꾸는 트레이드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삼성은 LG에 이관희와 외국인 선수 믹스를 주고 김시래와 화이트를 받는 2대 2 트레이드를 논의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6강 경쟁 중인 삼성은 김시래와 화이트의 영입으로 가드진을 강화했고, LG는 높이를 올리면서 분위기 쇄신을 노린 것으로 보입니다.

김시래가 사실상 고별전에 나선 LG는 오리온에 올 시즌 최다인 3점슛 16개와 118점을 허용하며 완패를 당해 최하위로 추락했습니다.

---

프로배구 남자부 1, 2위 맞대결은 싱겁게 끝났습니다.

선두 대한항공이 새 용병 요스바니의 23득점 활약 속에 주포 케이타가 부상으로 빠진 2위 KB 손해보험에 3대 0 완승을 거뒀습니다.

허벅지 근육이 찢어진 케이타가 3주 동안 뛸 수 없게 돼서 KB손보는 그야말로 비상이 걸렸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