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트롯신2' 최우진, 경연 며칠 전 백부상 '눈물'…주현미, "연습할 시간 없어서 안타까워"

'트롯신2' 최우진, 경연 며칠 전 백부상 '눈물'…주현미, "연습할 시간 없어서 안타까워"

SBS 뉴스

작성 2020.12.23 22: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트롯신2 최우진, 경연 며칠 전 백부상 눈물…주현미, "연습할 시간 없어서 안타까워"
최우진이 어려운 상황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23일에 방송된 SBS '트롯신이 떴다 시즌2-라스트 찬스'(이하 '트롯신2')에서는 최우진이 마지막 무대를 선보이고 눈물을 흘렸다.

좋은 성적으로 1, 2라운드를 통과했지만 3라운드 이후부터는 아슬아슬하게 살아남았던 최우진은 야생의 생존력으로 결승까지 올라와 눈길을 끌었다.

결승전 마지막 무대를 앞두고 최우진은 "첫 출연할 때는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나왔다. 그런데 결승에 온 이상 우승을 잡을 수 있도록 열심히 해보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그는 나훈아의 <청춘을 돌려다오>를 선보였고 그의 무대에 트롯신들도 큰 박수를 보냈다.

장윤정은 "내가 우진 씨는 야생이라고 표현을 했는데 그건 많이 다듬어지지 않은 모습이지만 매력적이기 때문에 그렇게 표현을 했다. 그런데 오늘 무대는 굉장히 칭찬하고 싶다. 여태까지 들으면서 마음에 불안함이 있던 것들을 웃으면서 즐길 수 있었어 너무 멋있다"라며 그를 응원했다.

그리고 앞서 듀엣 무대를 함께 선보인 주현미는 "우진 씨는 나와 한 번도 만난 적이 없다"라며 "마지막 라운드에 만나게 되어서 그동안 지켜보면서 좋았던 점 부족했던 점을 조언해주고 좋은 방향으로 해보자고 했는데 사실 우진 씨가 연습할 시간이 없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며칠 전에 집안 어른이 돌아가시는 상을 당해서 연습을 못한 걸로 알고 있다"라며 그의 상황을 안타까워했다.

그리고 이날 최우진은 다소 낮은 점수를 받아 아쉬움을 남겼다. 이에 최우진은 "그래도 저는 마지막 무대 최선을 다 했다. 내 무대를 만들 수 있어서 그걸로 만족한다"라고 마지막 소감을 전했다.

(SBS 연예뉴스 김효정 에디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