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3차 지원금, 설 연휴 전 선별 지급"…재원 마련 이견

"3차 지원금, 설 연휴 전 선별 지급"…재원 마련 이견

전병남 기자 nam@sbs.co.kr

작성 2020.12.01 07:53 수정 2020.12.01 08: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코로나19 3차 재난지원금을 논의해 온 정부와 여당이 내년 설 전에 선별 지급하는 걸로 가닥을 잡았습니다. 다만 재원 마련 방안을 두고 국채 발행에 반대하는 야당과 접점을 찾아야 합니다.

전병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내년도 예산안의 국회 처리 시한은 내일.

여당은 3차 재난지원금의 명칭을 '맞춤형 긴급피해지원금'으로 확정했습니다.

전 국민 지급이 아니라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특수고용직 순으로 선별 지원하겠단 걸 분명히 했고, 지급 시기는 내년 설 연휴 전으로 못 박았습니다.

[김태년/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코로나 3차 유행으로 인한 맞춤형 민생지원금도 설 전에 지급할 수 있도록 본예산에 반영하도록 하겠습니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신규 확진자가 100명 이하로 떨어져야만 피해 규모를 추산하고 지원 대상과 금액을 정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예산은 2차 재난지원금 당시 7조 8천억 원의 절반 수준인 4조 원 이하로 책정될 걸로 보여 대상이나 규모는 그때보다 축소될 전망입니다.

야당도 지원을 요구하고 있지만 국채 발행이 불가피하다는 여당과 달리 한국형 뉴딜사업 예산을 깎아서 재원을 마련하자며 맞서고 있습니다.

[주호영/국민의힘 원내대표 : 빚내서 한다면 못할 정권이 없습니다. 그리고 그것은 고스란히 국가 재정 부담으로 돌아가고….]

여당은 내일 국회 본회의에서 예산안을 꼭 처리하겠다고 공언하는데, 실무작업 등을 고려해 처리 시한을 지키려면 내일 오전까진 협상을 끝내야 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