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해운대 포르쉐 7중 추돌사고 원인은 대마 '환각 질주'였다

해운대 포르쉐 7중 추돌사고 원인은 대마 '환각 질주'였다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09.15 13:50 수정 2020.09.15 14: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해운대 포르쉐 7중 추돌사고 원인은 대마 환각 질주였다
▶ [현장영상] 부산 도심 한복판서 과속 포르쉐 쾅·쾅·쾅…7명 부상

부산 해운대 도심 한복판을 아수라장으로 만든 7중 추돌사고 원인은 운전자의 '환각 질주'가 원인인 것으로 나왔습니다.

부산경찰청은 마약 투약 혐의로 7중 추돌사고를 낸 포르쉐 운전자 A(40대) 씨를 조사하고 있다고 오늘(15일) 밝혔습니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사고 직전 차량 안에서 대마를 흡입한 사실을 자백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 씨는 사고 전후 '광란의 질주'로 표현될 정도로 도심 한복판에서 비정상적인 운전 행태를 보였습니다.

7중 추돌사고 전에도 2차례 더 사고를 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7중 추돌사고 현장에서 570m 정도 떨어진 해운대 옛 스펀지 건물 일대에서 1차 사고를 냈고, 500m를 달아나다가 중동 지하차도에서 앞서가는 차량을 재차 추돌했습니다.

경찰 한 관계자는 "1차 사고 때 도로에 정차 중인 아우디 승용차의 좌측면을 포르쉐가 충격했고, 지하차도 2차 사고 때는 앞서가던 토러스 차량 후면을 추돌했다"고 밝혔습니다.

한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공개된 주변 차량 블랙박스를 보면 포르쉐가 약 160m 정도 거리를 불과 3초 정도 만에 이동하며 사고를 내는 모습 등이 보여 7중 추돌 사고 직전 속력은 최소 140㎞ 이상은 되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해당 도로 제한 속도는 시속 50㎞입니다.

포르쉐 운전자는 충돌 직전까지도 브레이크를 밟지 않았던 것으로 보입니다.

현장에는 타이어가 끌린 자국(스키드마크)조차 남아있지 않은 상태로 알려졌습니다.

목격자들도 "속도를 높이는 듯 엔진음이 크게 울렸고, 충돌 지점에서 폭발음이라고 착각할 정도로 큰 소리가 났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어제 오후 5시 43분쯤 부산 해운대구 중동역 인근에서 질주하는 포르쉐 차량이 교차로에서 오토바이와 그랜저 차량을 순차적으로 추돌했습니다.

이후 포르쉐와 오토바이가 신호 대기 중인 차량 4대를 덮치며 7중 추돌이 일어나 7명이 중경상을 입었습니다.

(사진=보배드림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