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청와대 "이면 합의서 존재 안 해"…"증거 더 찾겠다"

청와대 "이면 합의서 존재 안 해"…"증거 더 찾겠다"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20.07.29 21:16 수정 2020.07.29 22: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박지원 국정원장 인사청문회에서 제기됐었던 북한과 이른바 '30억 달러 이면 합의 의혹'에 대해서 청와대가 입장을 내놨습니다. 다 확인해봤는데 정부에 그런 문서는 없다는 것입니다. 그 의혹을 꺼냈었던 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사실을 확인해 나가겠다면서도 당장 주장의 근거를 제시하지 못했습니다.

정윤식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000년 남북 간 30억 달러 이면 합의 의혹이 있다며 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청문회에서 제시한 문서는 정부에 존재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주호영
청와대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청와대와 국정원, 통일부 등 관련 부처를 모두 확인했지만 문건이 존재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그런 문건이 있었다면 이명박, 박근혜 정권 때 가만히 있었겠냐"고 했습니다.

허위 문서로 보는 시각을 내비친 것입니다.

한 청와대 관계자는 문건 맨 앞에 '남과 북', 즉 남측이 북측보다 먼저 나오면 남한이 보유한 합의서라는 것인데 '딸라'라는 북한어 표기가 등장하는 것은 있을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민주당 김홍걸 의원도 조작 가능성을 제기했습니다.

[김홍걸/더불어민주당 의원 : 거기에 인도적이란 말이 있는데 자기네들이 '구걸하는 것처럼 보인다', '모욕적이다', 이렇게 보기 때문에 '협력 사업' 이런 식으로 바꿔달라 그래요. (이 문건이) 말이 안 되는 거죠.]

주호영 원내대표는 한발 물러서는 모양새입니다.

[주호영/미래통합당 원내대표 : 이면 합의가 있었다 하더라도 아마 쉽게 밝혀지긴 어려울 테고 더 추가적으로 사실관계 확인이나 증거 확보에 필요한 노력을 계속하도록 하겠습니다.]

전직 고위공무원이 제보자라고 했던 주 원내대표가 확실한 근거를 제시하지 못한다면 의혹 제기가 섣불렀다는 비난을 피하기 어렵게 됩니다.

(영상취재 : 조정영·제 일, 영상편집 : 최진화)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