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지태X김하늘의 멜로 영화 '동감', 20주년 맞아 재개봉

SBS 뉴스

작성 2020.04.20 09: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유지태X김하늘의 멜로 영화 동감, 20주년 맞아 재개봉
유지태, 김하늘 주연의 멜로 영화 '동감'(감독 김정권)이 개봉 20주년을 기념해 4K리마스터링 버전으로 개봉한다.

20일 '동감' 측은 "오는 5월 개봉 20주년을 기념해 4K 리마스터링 개봉을 확정지었다"고 밝혔다.

'동감'은 1979년에서 그를 기다리는 소은(김하늘 분)과 2000년에서 그녀를 기다리는 인(유지태 분)이 다른 시간 속에서 무선을 하게 되면서 펼쳐지는 가장 순수한 판타지 로맨스다.

지난 2000년 5월 27일 개봉한 이후 영화 팬들 사이에서 호평을 받으며 판타지 멜로로 손꼽혀왔다. '바보', '화성으로 간 산 나이' 등을 연출한 김정권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웰컴 투 동막골', '아는 여자' 등의 장진 감독이 각본을 담당했다. 배우 김하늘과 유지태의 작품 중 팬들의 열렬한 사랑과 지지를 얻고 있는 인생작이기도 하다.

뿐만 아니라 하지원, 박용우 등 배우들도 한 작품에서 만나보는 즐거움이 크다. '동감'은 스토리 뿐 아니라 감성 가득한 영화의 OST로도 유명하다. 가수 임재범의 대표곡 '너를 위해'를 비롯해 피아니스트 김광민의 '슬픈 향기'까지. 영화의 서정적인 감성을 고스란히 담아내며 오랜 시간 잊지 못할 진한 향기를 남긴다.

유지태는 '동감'으로 제 8회 춘사영화상과 제 1회 부산영화평론가협회상에서 신인남우상을 수상, 제 21회 청룡영화상 남우주연상 후보에 올랐다. 김하늘 역시 여우주연상 후보에 올라 화제를 모았다. 영화 곳곳에서 빛나며 주인공들의 심리를 대변해주는 OST와 다채로운 연기 스펙트럼을 지닌 유지태, 사랑스러운 매력의 김하늘, 하지원 등 현재 명배우들의 신인 시절을 스크린에서 재확인하는 것 또한 영화 팬들에게 큰 선물 같은 시간이 될 전망이다.

공개된 1차 포스터에는 수신기를 들고 있는 김하늘과 유지태 두 주인공의 모습을 아날로그 감성으로 빈티지한 비주얼로 그려냈다. 20년 전 그 시절로 관객들을 다시 소환한다.

"같은 사랑을 품은 다른 시간의 사랑"이라는 카피와 함께 1979년의 여대생 소은과 2000년에 사는 남학생 인 두 사람 사이에 일어날 스토리에 대한 강렬한 궁금증을 자아낸다.



(SBS funE 김지혜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