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 총리 "이달 말 황금연휴 외부 활동·여행 가급적 자제해달라"

김태훈 국방전문기자 oneway@sbs.co.kr

작성 2020.04.18 09:52 수정 2020.04.18 11: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 총리 "이달 말 황금연휴 외부 활동·여행 가급적 자제해달라"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달 말부터 내달 초까지 이어지는 이른바 '황금연휴'와 관련해 "그동안 잘 지켜준 사회적 거리두기의 고비가 되지 않을까 걱정된다"며 활동 자제를 당부했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1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영업장별로 사정이 다르겠지만 최대 6일 연속 쉬는 것이 가능한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4월 30일 부처님오신날, 5월 1일 근로자의날, 5월 5일 어린이날 등 이달 말부터 내달 초까지 휴일이 이어지는 가운데 이 기간 코로나19 감염·전파 가능성에 대한 우려를 나타낸 것입니다.

정 총리는 "공동체의 안전을 위해 연휴 중 외부활동을 가급적 자제해줄 것을 간곡히 부탁한다"며 "혹시라도 여행계획을 세우고 계셨다면 다시 한번 생각해주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