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국제 유가, 산유국 감산 확대 합의에 강세…WTI 1.3%↑

국제 유가, 산유국 감산 확대 합의에 강세…WTI 1.3%↑

진송민 기자 mikegogo@sbs.co.kr

작성 2019.12.07 09: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국제 유가는 현지 시간으로 어제(6일) 1%대 강세를 보였습니다.

어제 뉴욕상업거래소에서 내년 1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1.3%, 77센트가 상승한 59달러 20센트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이로써 WTI는 이번 주 주간으로 7% 이상 치솟았습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내년 2월물 브렌트유도 오늘 오후 3시 30분 현재 배럴당 1.42%, 90센트가 오른 64달러 29센트에 거래되고 있습니다.

주요 산유국들의 감산 규모가 확대된다는 소식이 호재로 작용했습니다.

석유수출국기구, OPEC의 회원과 비회원 산유국들은 오스트리아 빈에서 회의를 열고 하루 감산 규모를 현재의 120만 배럴에서 170만 배럴로 50만 배럴 늘리기로 합의했습니다.

국제 금값은 1%대 하락했습니다.

어제 뉴욕상품거래소에서 내년 2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1.2%, 18달러 내린 1,465달러 10센트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미국 고용지표 호조 속에 뉴욕증시가 강세를 보이면서 '안전 자산'인 금의 투자 매력이 상대적으로 줄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