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욱일기=전통문양' 증거 찾기 나서…해외 고미술품까지 조사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9.12.05 11:40 수정 2019.12.05 14: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日 욱일기=전통문양 증거 찾기 나서…해외 고미술품까지 조사
일본 외무성이 일제 군국주의를 상징하는 '욱일기'와 비슷한 문양이 들어간 일본 고미술품을 찾기 위한 해외조사를 본격 추진하고 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5일 보도했습니다.

태양을 중심으로 햇살이 사방팔방 뻗어 나가는 모습인 '욱일' 문양이 오래전부터 일본에 정착했다는 증거로 고미술품을 활용한다는 게 외무성의 의도입니다.

외무성은 최근 미국 보스턴미술관이 소장한 에도 시대 후기(1833년) 제작 우키요에(목판화 기법으로 제작한 풍속화)에서 욱일 문양을 확인했다고 요미우리는 전했습니다.

신문에 게재된 해당 우키요에를 보면 수평선 위로 막 떠오른 태양에서 비치는 햇살이 푸른 바다 위로 여러 갈래로 뻗어 가는 모습이 그려져 있습니다.
요미우리신문에 게재된 기사와 욱일 문양이 사용된 에도시대 우키요에다만, 태양과 햇살이 모두 붉은 욱일기와 달리 해당 우키요에의 태양은 노란색이고 햇살은 흰색입니다.

현재 외무성 홈페이지에 욱일 문양을 사용한 가장 오래된 미술품으로 소개된 작품은 1869년 제작 일본화입니다.

외무성은 이번에 발견한 우키요에를 홈페이지에 소개할 것으로 보인다고 요미우리는 전했습니다.

외무성이 해외 조사에 힘을 쏟는 것은 메이지 유신을 계기로 일본의 전통적인 미술품이 해외로 대량 유출됐기 때문입니다.

이번 조사는 각국의 주요 미술관이나 박물관의 소장품을 대상으로 합니다.

외무성의 조사는 한국 등 주변국이 욱일기를 군국주의의 상징이라고 비판하는 것에 대해 방어 논리를 펴기 위한 목적으로 풀이됩니다.

일본 정부의 주장처럼 욱일 문양이 일본에서 오래전부터 사용된 것은 대체로 사실로 받아들여집니다.

인터넷 백과사전인 위키피디아 일본어판에 따르면 욱일 문양은 일본 무사 가문의 상징 문양으로서 오래전부터 규슈 지역을 중심으로 애용돼왔습니다.

그러나 '욱일 문양'이 아닌 '욱일기'는 태평양전쟁 때 주변국에 막대한 고통과 피해를 준 일본군의 군기로 사용됐다는 점에서 다르다는 평가가 많습니다.

욱일기가 군국주의 상징이 아니라는 일본 정부의 주장은 '전쟁 가해국'이 '피해국'의 국민 정서를 배려하지 않는 태도라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요미우리신문 기사 촬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