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노동자 송환 임박 속 북중 영사국장 베이징서 전격 회동

김석재 기자 sjkima@sbs.co.kr

작성 2019.12.05 10: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결의에 따라 북한 노동자의 송환 시한이 오는 22일로 다가온 가운데 북한과 중국 영사 당국이 전격 회동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특히 북·중 영사 당국은 이번 회동에서 양국 인적 왕래 편리화를 집중적으로 논의해 유엔 제재에도 불구하고 중국이 북한에 최대한 편의를 봐줄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베이징 소식통 등에 따르면 추이아이민 중국 외교부 영사국장과 이길호 북한 외무성 영사국장은 지난 3일 베이징에서 만나 북·중 제13차 영사 협상을 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북·중 양측은 영사 협력 강화와 인적 왕래 편리화, 양 국민의 안전과 합법적 권익 수호 등의 의제에 대해 긴밀히 협의했습니다.

한 소식통은 "최근 유엔 제재에 따른 북한 노동자 송환이 임박한 가운데 북한 영사당국이 회동했다는 것은 의미가 남다르다"면서 "유엔의 압박 속에 중국이 북한에 최대한의 성의를 표시할 수 있는 방법을 집중적으로 논의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유엔 안보리는 2017년 12월 22일 채택한 대북제재 결의를 통해 북한의 '달러벌이'를 막기 위해 유엔 회원국이 자국 내 모든 북한 노동자들을 북한으로 돌려보내도록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