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침없는 쇼터 '홀로 29득점'…전자랜드 4연패 탈출

하성룡 기자 hahahoho@sbs.co.kr

작성 2019.12.05 08: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프로농구 전자랜드가 '원맨쇼'를 펼친 쇼터의 활약으로 DB를 잡고 4연패에서 탈출했습니다.

쇼터가 시간에 쫓겨 던진 먼 거리 플로터 슛이 그대로 림을 통과하고 자신보다 21cm나 더 큰 DB 김종규 앞에서도 거침없이 날아오릅니다.

여기에 정확한 석 점 포까지, 쇼터가 29득점으로 펄펄 난 가운데 석 점 슛 14방을 몰아친 전자랜드가 DB를 누르고 4연패에서 벗어났습니다.

---

프로배구에선 우리카드가 펠리페의 트리플 크라운을 앞세워 삼성화재를 꺾고 창단 첫 6연승의 신바람을 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