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한국당 필리버스터, 민생외면" vs 黃 "강경 투쟁"

민경호 기자 ho@sbs.co.kr

작성 2019.12.03 07: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국회 본회의 무산으로 이어진 자유한국당의 무제한 토론, 필리버스터 신청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보다 당리당략을 우선시하는 잘못된 정치라며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예산안은 결국 어제(2일) 법정 처리 시한을 넘겼고, 황교안 대표가 단식 투쟁에서 복귀한 자유한국당은 더 강력한 투쟁을 예고했습니다.

민경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한국당의 무더기 필리버스터 신청에 이은 국회 본회의 무산 사태를 문재인 대통령은 잘못된 정치라고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우리 아이들을 협상 카드로 사용하지 말라는 절규까지 하게 만들어서는 안 됩니다. 국민보다 당리당략을 우선시하는 잘못된 정치가 (정상 정치를 도태시켰습니다.)]

민주당은 필리버스터 전면 철회와 연동형 비례대표제 수용을 협상의 전제 조건으로 내걸고 한국당을 더욱 압박했습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그 출발이 저는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수용'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야 협상이 되지 않겠습니까?]

하지만 단식 투쟁을 마치고 복귀한 황교안 대표, 필리버스터 철회는 없다며 배수진을 쳤고,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양대 악법(선거법·공수처법)들은 반드시 막아내고… 싸움은 아직 끝나지 않았습니다.]

투쟁력 강화와 쇄신을 강조하면서 당직자들도 전면 물갈이했습니다.

민주당은 '쪼개기 임시국회'로 돌파하겠다, 한국당은 만약 그러면 '수정 법안을 내는 방식으로 막아서겠다' 같은 극단적 방법들만 거론하고 있습니다.

이런 대치 속에 내년도 예산안 처리 시한은 이번에도 넘겼고 심사는 사실상 중단된 상태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