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브리핑] '고래고기 때문?'…논란의 울산행, 진실은

SBS 뉴스

작성 2019.12.02 17: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고래고기 사건을 아십니까? 어제(1일)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검찰 수사관은 지난해 지방선거 전에 이뤄진 김기현 전 울산시장 사건 수사와 관련해 검찰의 조사를 받을 예정이었습니다.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의 지휘를 받으며 일했는데, 울산 현지에 가서 김기현 전 시장 수사 상황을 체크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청와대 하명 수사라는 주장을 하는 쪽에서 나온 얘기입니다. 청와대 노영민 비서실장은 고래고기 사건을 둘러싼 검찰과 경찰의 갈등 때문에 그 상황을 파악하기 위해 울산에 갔던 적은 있다고 대답했습니다. 황운하 당시 울산경찰청장도 당시 현지에 왔던 청와대 측 경찰 수사관을 만난 것 같다고 대답했습니다. 청와대는 민정비서관실이 민정수석실 선임비서관이어서 특감반원들도 금지된 사항이 아닌 한 다른 비서관 산하 업무에 대해 도와둘 수 있는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시간이 지나면 명확한 사실관계는 드러나게 될 것입니다.

※ 자세한 내용은 동영상으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영상 출처 : 주영진의 뉴스브리핑

▶ [HOT 브리핑] 모아보기

(SBS 뉴미디어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