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28일 만에 '초대형 방사포'…발사 간격 대폭 단축

올 들어 13번째, 지난달 31일 이후 28일 만에 발사

김태훈 국방전문기자 oneway@sbs.co.kr

작성 2019.11.28 20:17 수정 2019.11.28 22: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북한이 오늘(28일) 오후 초대형 방사포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동해로 쐈습니다. 지난달 말에 쐈을 때는 발사 간격이 3분가량 됐었는데 이번에는 30초 정도로 크게 줄었습니다.

김태훈 국방전문기자입니다.

<기자>

오늘 오후 4시 59분 함경남도 연포 지역에서 동해 쪽으로 발사체 2발이 솟아올랐습니다.

최고 고도는 97km, 비행거리는 380km였습니다.

올해 북한의 발사체 시험은 오늘까지 13번째, 지난달 31일 이후 28일 만입니다.

오늘 발사체의 고도와 비행거리는 북한이 지난 8월 이후 매달 시험해온 초대형 방사포와 비슷합니다.

하지만 발사 간격은 30초로 크게 줄었습니다.

방사포의 특징은 신속한 연속 사격인데 북한 초대형 방사포의 발사 간격은 지난 8월과 9월에는 10분대, 지난달 31일에는 3분대로 상대적으로 길었습니다.

발사 간격만 놓고 보면 북한이 새로 개발한 초대형 방사포의 연속 사격에 성공했고 실전 배치가 임박했다고 볼 수 있습니다.

합동참모본부는 별도 입장을 냈습니다.

[전동진/합참 작전부장 : 우리 군은 강한 유감을 표명하며 군사적 긴장 고조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거듭 촉구한다.]

연말까지라고 밝힌 북미 협상의 시한을 앞두고 북한은 이달 김정은 위원장의 낙하산 침투훈련 시찰과 전투비행 대회 참관, 창린도 해안포 사격 등 군사적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습니다.

오늘 발사 이후 정의용 안보실장과 정경두 국방장관 등은 국가지도통신망을 이용해 대응책을 논의했고 아베 일본 총리는 국제사회에 대한 심각한 도전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영상취재 : 김성일, 영상편집 : 김선탁, CG : 정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