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단식 8일째 쓰러져…병원 이송 후 의식 회복

김관진 기자 spirit@sbs.co.kr

작성 2019.11.27 23:20 수정 2019.11.28 03: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단식 8일째인 어젯(27일)밤 의식불명 상태에 빠졌다가 병원 이송 후 의식을 회복했습니다.

황 대표는 어젯밤 11시쯤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 설치된 농성 텐트에서 의식을 잃었습니다.

텐트에 있던 부인 최지영 여사가 황 대표의 의식불명 상태를 알아채고 의료진에게 알렸습니다.

의료진은 황 대표를 들것에 실어 텐트 밖으로 옮겼고, 이어 구급차가 황 대표를 신촌 세브란스병원으로 이송했습니다.

황 대표는 병원 응급실에서 검사와 조치를 받은 뒤 일반 병실로 옮겨졌다가 오늘 새벽 의식을 회복했습니다.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현장 브리핑에서 "간신히 바이털 사인(vital sign: 호흡·맥박 등 살아있음을 보여주는 징후)은 안정을 찾았다"며 "일단 위험한 고비는 넘겼는데, 긴장을 풀 수는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습니다.

김 수석대변인은 "황 대표가 간신히 눈을 뜨고 (사람을) 알아보는 정도의 기초적인 회복이 돼 있는 상태"라면서도 "저혈당과 전해질 불균형 문제 때문에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황 대표는 뇌부종으로 이어질 수 있는 전해질 불균형 수치가 현재 '경계선'이라고 김 수석대변인이 설명했습니다.

신장 기능도 급격히 저하돼 최근 사흘째 단백뇨가 나오고 있습니다.

세브란스병원 측은 오늘 오전 중 담당 의료진이 황 대표의 정확한 건강 상태를 알릴 계획입니다.

(사진=자유한국당 제공/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