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타] "집에서 보고 있을 그분…" 애정 가득한 수상 소감에 '부부설' 휩싸인 정우성

한류경 에디터

작성 2019.11.22 17:52 수정 2019.11.22 17: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집에서 보고 있을 그분…여느 연예인들이 시상식 수상 소감에서 배우자를 언급하는 것처럼 배우 정우성이 절친한 친구이자 동료 배우인 이정재를 언급해 화제를 모았습니다.

정우성은 어제(21일) 열린 '제40회 청룡영화상'에서 쟁쟁한 후보 류승룡, 설경구, 송강호, 조정석을 제치고 영화 '증인'으로 남우주연상을 받았습니다.

트로피를 품에 안은 정우성은 "(객석에) 앉아서 시상식을 보는데 불현듯 상 받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 이유는 '기생충이 받을 줄 알았다'라는 이 말을 장난으로 해보고 싶은 생각이 들었는데 진짜 생각지도 못하게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청룡영화상' 꽤 많이 참여했는데 남우주연상은 처음 타게 됐다, 계획하고 꿈꾸지 않고 버티다 보니까 이렇게 상을 받게 됐다"고 덧붙였습니다.

끝으로 정우성은 "아마 누구보다도 이 트로피를 손에 들고 있는 저의 모습을 집에서 텔레비전으로 보고 있을 한 남자, 제 친구 이정재 씨. 함께 기뻐해 주리라 생각하고 여러분들과 이 기쁨을 함께 나누고 싶다. 감사하다"고 센스 넘치는 멘트로 소감을 마무리했습니다.

정우성의 위트 있는 수상 소감에 누리꾼들은 "집에서 보고 있을 한 남자 아버지라고 할 줄 알았는데 이정재", "정우성, 이정재랑 부부냐고요ㅋㅋ", "오랜 연인을 빼놓지 않네", "둘이 옆집 살잖아", "역시 둘은 그렇고 그런…", "솔직히 이제 공개 연애 좀 하자"라며 유쾌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출처=SBS '제40회 청룡영화상')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