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타] '도로 위의 성자' 박명수, 스쿨버스가 들이받자 보인 행동…"쉽지 않은 일"

한류경 에디터

작성 2019.11.22 15: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스브스타] 도로 위의 성자 박명수, 스쿨버스가 들이받자 보인 행동…"쉽지 않은 일"
코미디언 박명수가 교통사고를 당하고도 수리비 전액을 대신 부담했다는 미담이 전해졌습니다.

어제(21일) 일간스포츠는 박명수가 이날 오전 교통사고를 당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한 스쿨버스 운전자가 박명수의 차량을 들이받은 사고였는데, 다행히 당시 스쿨버스에는 아이들이 타고 있지 않았고 추가 부상자도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실수로 사고를 낸 스쿨버스 운전자는 자차가 아니었고 본인이 수리비 전액을 내야 하는 상황에 놓였습니다. 이에 박명수는 운전자의 사정을 고려해 무려 1천만 원을 훌쩍 넘는 수리비를 대신 부담하겠다고 나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박명수의 따뜻한 선행에 스쿨버스 운전자 측은 고마운 마음을 표했다는 후문입니다.

박명수는 지난 2015년에도 택시가 자신의 차를 들이받는 사고를 당했는데, 당시에도 수리비 전액을 직접 부담해 '도로 위의 성자', '도로 위 선행 천사'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습니다.

박명수의 훈훈한 소식에 누리꾼들은 "아무리 돈이 많아도 쉽지 않은 일인데, 역시 갓명수옹", "대단하다", "말과 행동이 다르신 분ㅋㅋ 화내는 척하면서 행동은 남 배려만 하는 전형적인 츤데레", "베푸는 만큼 부메랑처럼 행복으로 돌아올 거에요"라며 칭찬했습니다.

(사진=박명수 SNS)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