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잉원, 여론조사서 한궈위 압도…재선 '청신호'

류희준 기자 yoohj@sbs.co.kr

작성 2019.11.19 13: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차이잉원, 여론조사서 한궈위 압도…재선 청신호
내년 1월 타이완 대선에서 재선에 도전하는 차이잉원 현 총통이 야당인 국민당의 한궈위 후보를 크게 앞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대선을 50여 일 앞두고 실시된 여론조사에서 차이 총통이 경쟁 후보에 18% 포인트 이상 앞서는 압도적 우위를 보이면서 재선 가도에 청신호가 켜졌습니다.

빈과일보는 여론조사기관에 의뢰해 실시한 조사 결과 집권 민진당 후보인 차이 총통과 라이칭더의 조합이 42.3%의 지지율로 한 시장과 장산정 전 행정원장 후보 조합(24%)을 18.3%포인트의 차이로 앞섰다고 보도했습니다.

무응답자는 27.7%였습니다.

이어 중도 우파 야당인 친민당의 쑹추위 주석과 위샹의 조합은 6%의 지지도를 보였습니다.

각 당의 대권 후보에게 도움이 되는 부총통 후보를 묻는 조사 항목에서는 라이칭더(51.7%), 장산정(25.8%), 위샹(3.2%)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라이칭더 부총통 후보자에 대해서는 20~29세 응답자의 58.9%, 30~39세의 57.3% 등 전 연령층에서 차이 총통의 지지도 상승에 도움이 된다는 반응을 나타냈습니다.

선유중 동해대 정치학과 교수는 차이 총통과 라이 전 원장이 민진당 내 경선에서 치열하게 경쟁했지만 라이칭더가 차이 총통의 러닝메이트를 수락하면서 민진당이 통합에 성공했다고 평가했습니다.

반면에 국민당은 당내 경선에 한 시장이 승리한 뒤 경선 후유증 해소와 당 내부 통합이 쉽지 않아 지지율 상승 견인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번 조사는 뎬퉁이 지난 15~17일 만 20세 이상 유권자 1천84명을 대상으로 유선 전화로 이뤄졌으며, 95%의 신뢰 수준에 표본오차는 ±3.0%포인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