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천500만 목숨 앗아갔던 흑사병, 중국서 발생 '비상'

정성엽 기자 jsy@sbs.co.kr

작성 2019.11.14 08:00 수정 2019.11.14 08: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인류 역사상 최악의 전염병으로 꼽혀온 페스트, 흑사병이 최근 중국과 몽골 접경 지역에서 발병했습니다. 전파 위험이 존재한다는 의료당국의 경고에 중국 내 불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베이징 정성엽 특파원입니다.

<기자>

중국과 몽골 접경인 네이멍구에서 2명의 흑사병 환자가 발생했다고 중국 의료당국이 발표했습니다. 이들은 부부로 알려졌습니다.

베이징에서 북쪽으로 500㎞ 거리인 네이멍구 시린궈러맹 출신인 이들은 지난 3일 베이징으로 이송됐고,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의료당국은 이들을 다른 병원으로 격리했고, 전염 확산을 막기 위한 조치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흑사병이 발병한 네이멍구 지역은 서남부 윈난의 산악 지역과 함께 중국의 대표적인 흑사병 숙주지로 알려진 곳입니다.

재작년 간쑤성에서도 흑사병으로 1명이 숨지는 등 중국에서는 거의 매년 흑사병이 발병하고 있습니다.

베이징도 발생 지역은 아니지만, 흑사병이 전파될 위험은 존재한다고 의료당국은 경고했습니다.

네티즌들은 흑사병의 강한 전염성에 불안감을 감추지 못하는 상황이라 중국 매체들은 치료 예방 수칙을 알리며 동요를 막고 있습니다.

[앵커 : 쥐벼룩에 물리는 것을 예방하고, 폐흑사병 환자와 가까이하는 걸 최대한 막아야 합니다.]

전문가들은 특히 중국의 산악 지역을 여행할 때 설치류의 모피를 만지거나 풀밭에 눕는 등의 행동은 자제하는 것이 좋다고 권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