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총선 前 개헌 힘들 것…총선결과 보고 판단"

김용태 기자 tai@sbs.co.kr

작성 2019.11.11 11: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인영 "총선 前 개헌 힘들 것…총선결과 보고 판단"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제 입장도 그렇고, 우리 당의 대체적 견해는 총선 전 개헌은 힘들지 않을까 판단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들로부터 '개헌안의 총선 공약과 관련한 문재인 대통령의 언급'을 질문받자 "관련한 말씀을 자세히 못 들었다. 청와대 쪽에 연락해보겠다"며 이렇게 답했습니다.

다만 이 원내대표는 "작년, 재작년 개헌 논의 때 '다시 개헌한다면 총선 이후에 결과를 보면서 판단해야 할 것'이라는 생각은 했었다"고 말했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최근 국회 운영위원회의 청와대 국정감사에서 벌어진 강기정 정무수석의 '태도 논란' 이후 여야 교섭단체의 '3+3(원내대표 외 1인)' 협상 창구가 중단된 것과 관련, "꼭 강 수석 때문에 파행한 건지, 야당 때문인지 균형 있게 볼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