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한국당 어느 나라 정당인가…도 넘은 색깔론·막말"

민경호 기자 ho@sbs.co.kr

작성 2019.11.11 10: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해찬 "한국당 어느 나라 정당인가…도 넘은 색깔론·막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자유한국당이 내년 예산안에서 14조 5천억 원 삭감을 주장한 것과 관련, "내년 예산 전체를 망가트리겠다는 잘못된 자세"라고 비판했습니다.

이 대표는 오늘(1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저소득층 장학금 사업과 일자리안정자금을 깎는다는 것은 합리적 주장이 아니고, 안보 예산과 미래 먹거리 예산을 깎겠다고 하는 것은 나라 살림을 제대로 운영하지 못하게 하는 태도"라며 "한국당은 대체 어느 나라 정당인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는 또 "총선이 다가오며 거짓 색깔론과 막말이 도를 넘고 있다"면서 "야당 대표가 공개적으로 대통령을 북한 대변인이라 운운하고, 입에 담기 어려운 말을 하는 것을 보면 굉장히 초조한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말은 그 사람과 집단의 품격을 나타낸다"면서 "한국당은 이성을 찾길 바란다"고 촉구했습니다.

어제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와 만찬에 대해선 "정치, 경제, 외교, 통일, 노동 등 다양한 분야에 관한 폭넓은 대화가 있었다"면서 "서로 예를 갖추며 진지하게 문제를 제기하고 대통령이 답변하는 좋은 대화의 자리였다"고 언급했습니다.

이 대표는 "이런 모임은 자주 갖자고 제안했는데, 대통령도 분기별로 한 번 정도 하는 게 좋겠다고 말했다"면서 "국회에서 여야정 협의는 교섭단체끼리 해야 하지만, 대통령과 만나는 협의체는 교섭단체 관계없이 각 당 대표와 원내대표가 함께 해 논의하는 게 좋겠다는 말씀을 했다"고도 소개했습니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고성을 주고받으며 언쟁한 데 대해선 "3시간 중 1분 정도이고, 주는 아닌데 보도가 그렇게 나가니 조금 이상하다"면서 "진지하고 예를 갖추면서 좋은 대화를 많이 나눴다"고 부연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