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개 회의서 '모병제 충돌'…與 "논의 계획 없다"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9.11.08 23:02 수정 2019.11.08 23: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모병제를 도입하는 방안을 두고 오늘(8일) 민주당이 시끄러웠습니다. 당 지도부는 당분간 논의할 계획도 없다며 수습에 나섰지만 공개회의에서 예정에 없던 찬반 토론까지 벌어졌습니다.

정윤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오늘 아침 민주당 확대 간부회의.

당 청년정책기구를 이끄는 김해영 최고위원이 작심한 듯 모병제 제안을 비판합니다.

[김해영/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 주로 경제적 약자 계층으로 군 복무 인원이 구성돼 계층 간 위화감을 조성하고 사회 통합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강대국에 둘러싸인 분단국가라는 현실을 언급한 뒤 특히 국방의 의무를 규정한 헌법 제39조 1항에 따라 모병제 도입은 개헌 사항이라며 '시기상조론' '불가론'을 폈습니다.

그런데 이 말이 끝나자마자 당 청년위원장의 반대 의견이 나왔습니다.

[장경태/더불어민주당 청년위원장 : 병역 기피, 남녀 간 차별, 경력 단절 등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안입니다.]

청년 대변하는 당직자들이 모병제 놓고 공개 충돌한 상황.

두 발언 모두 사전 조율 없이 이뤄져 회의장에는 어색한 분위기가 이어졌습니다.

당 지도부는 '모병제 제안'을 총선 공약에 포함할지 당장 논의 계획도 없다며 거듭 선을 그었습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개인적 의견들이 피력된 수준이고요. 당분간 당은 그걸 공식적으로 논의할 계획은 없어요.]

재원 마련, 장병 운용계획, 군 전체 급여 체계 조정 같은 구체적인 검토가 없는 상황에서 청년 대표들의 공개 의견 충돌까지 이어지자 민주당 내에서는 '과열이다' '엇박자 자제하라'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장운석·하 륭, 영상편집 : 위원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