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매섭게 찾아온 '입동'…서울 아침 1.8도 '기온 뚝'

SBS 뉴스

작성 2019.11.08 06: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8일)이 겨울의 시작을 알리는 입동입니다. 입동에 걸맞게 오늘 아침 서울을 비롯한 전국 대부분 지방의 수은주가 어제보다 5도 이상 뚝 떨어졌습니다. 충청과 영남 일부 지역에는 한파주의보도 발령됐는데요, 아침 출근길 옷차림 어떻게 해야 할지 서울 여의도역에 나가 있는 기상캐스터 연결해 보겠습니다.

전소영 캐스터, 공기가 어제보다 확실히 차가워졌죠?

<캐스터>

그렇습니다. 저는 생각보다 더 추워서 깜짝 놀랐습니다.

지금 제 입에서는 입김이 나오고 손도 정말 시린데요, 이번 주 중반부터 날이 점점 더 추워지더니 오늘 아침 전국적으로 기온이 뚝 떨어지면서 올가을 가장 추운 날씨입니다.

오늘 아침 출근길에 옷 든든하게 챙겨 입고 나오시기 바랍니다.

절기 입동인 오늘 전국적으로 기온이 뚝 떨어지면서 현재 서울의 기온은 1.8도까지 내려갔습니다.

어제 같은 시각과 비교했을 때 기온이 5도 이상 크게 떨어져 있습니다.

파주는 현재 영하 4.3도, 철원은 영하 3.1도까지 내려갔습니다.

곳곳으로는 현재 한파특보도 발효 중입니다.

공주와 옥천 등 충청도를 비롯해 경북 상주와 문경, 삼청 등 경남에도 한파주의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한파주의보는 낮에 기온이 오르면서 해제될 것으로 보입니다.

아침 출근길 내륙 곳곳으로 안개 주의하시고, 대기 확산이 원활해지면서 오늘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적으로 '좋음'에서 '보통' 단계 예상됩니다.

입동 추위만 아니라면 오늘 날은 대체로 맑겠습니다.

낮 기온은 서울이 13도, 강릉 18도, 대구 15도, 부산 20도 등으로 낮 기온도 전국적으로 어제보다 내려가겠습니다.

주말인 내일은 동해안에만 비가 조금 내리겠고 일요일부터 월요일에는 전국에 비가 오겠습니다.

(전소영 기상캐스터)